하지 못 한 일

I was answering the previous intermediate TOPIK papers. I wanted to practice my writing skills so I decided to write an essay. I picked the essay question from the 32nd intermediate TOPIK paper. “What is something you want to do but you can’t?” I’ve thought of writing about how I can’t communicate well with Koreans the way I wanted to but I decided to write something else. Anyway, please excuse the audio. I recorded it as soon as I woke up becaue that’s the only time I can record an audio. Excuse my voice. And my awkward accent. My speaking skills is something I’m definitely not confident of because I make mistakes in pronouncing words. ^^;;

Thanks to 백승기 for correcting my essay. ^^

나는 태어났을 때부터 심장의 상태가 좋지 않는다. 그 때문에 하고 싶었는데 하지 못 한 일이 많다. 몸이 약하기 때문에 매일 학교에 다니기가 힘들었다. 그래서 유학이나 국내 다른 도시에 있는 대학교에 다니지 못 한다. 그런데 하고 싶었는데 하지 못 한 일 중에서 최악인 것이 비행기로 여행을 못 하는 것이다. 나는 비행기를 타는 것을 무서워하는 편이다. 예전에는 비행기를 탈 수 있었는데 2009년에 보라카이 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비행기에서 몸이 뭔가 이상하고 숨 쉴 수가 없어서 죽을 뻔 했다. 그 이후 정신적인 충격을 받아서 다시는 비행기를 안 탔다. 그래서 그 때부터 부모님하고 여행을 못 간다. 그리고 나 때문에 부모님께서는 내가 부러워할까 봐서 해외 여행을 안 간다. 부모님에게 미안할 수밖에 없다. 비행기 탈 수 있었을 때로 돌아갈 수 있으면 부모님하고 꼭 해외 여행을 가 보겠다. 다른 나라의 음식을 먹어보고 문화를 배우고 아름다운 곳에서 구경하면 아마 너무 행복하겠다.

You may also like

3 Comments

    1. I’m used to it already so it’s no big deal for me now. ^^ Although there are times when I feel like all the efforts I’m putting into learning Korean will be for naught since I won’t ever be able to set my foot on Korean soil but still, it’s nice to know another foreign langauge other than English. And thank you. I personally think I ended my essay abruptly. Lol. I didn’t know what to say anymore.

  1. 많이 힘들었겠다. ㅠ.ㅠ

    Anyway, that was really good, though (your recording, I mean)! We’ll always have speaking issues since we’re talking in a foreign language (and people will always be critical of other people), but constant practice (especially in front of native speakers) will go a long way! (I sound like such an expert when I’m not =.=)

    Good luck on TOPIK! 화이팅~!

Leave a Reply